건물X 건물
Square of Buildings

작품 포맷
포스터 (600 x 900 mm) 3장

참여 작가
김하정 Kim Ha jung

무엇이 원도심을 형성하고 있는 걸까? 원도심이라는 한 그룹 안에 어떤 느낌의 개체가 이루어져 있는지 궁금했다. 원도심 중에서 소제동, 은행동과 대흥동이 가장 눈에 띄었다. 이 3개가 가장 많이 알려진 동네이다. 사람들은 글이 아닌 그래픽이나 이미지로 눈에 담는 것을 더 쉽게 느낄 때가 많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이를 대표하는 건물을 선정해 사진 콜라주로 진행했다.
직접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으며 대표하는 키워드와 건물을 선정했다. 소제동은 낡은 건물과 지붕, 벽 등이 중요하고 생각했다. 은행동은 현대적인 건물이 많이 분포되어
있으며 젊은 층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다. 대흥동은
예술의 거리라고 불리고 다양한 갤러리들과 술집이 많이
자리 잡고 있다.

시리즈 포스터인 만큼 통일성을 가지면서 작업했다. 소제동은 기와집, 초가집처럼 제대로 된 지붕으로 이루어진 건물들이 많다. 불규칙한 벽돌과 금이 간 벽 등 모든 것을 분류하여 소제동의 분위기를 나타냈다. 이를 사진 콜라주로 지붕이 있는 집으로 진행하였다. 은행동은 시내의 느낌이 강하며 다양한 가게들이 자리 잡고 있다. 간판과 가게를 이루는 요소들을 높은 빌딩으로 표현했다. 투시가 있는 건물로 선정하여 건물이 단순히 직육면체가 아닌 얼마나 높은 빌딩인지 보여주었다. 대흥동은 갤러리와 술집 간판, 현수막으로 작업했다.

디테일 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