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흥동
Sul Heung-dong

리서치 거리
대흥동

작품 포맷
맥주 라벨 (160 x 74 mm)
코스터 3종 (지름 9 cm)
칵테일 책 A5 (148 x 210 mm, 126p)
칵테일 포스터 A0 (841 x 1189 mm)
맥주 3가지 종류 전시 및 시음, 칵테일 포스터와 책 진열

참여 작가
백다혜 Baek Da hye, 이정은 Lee Jeong en

‘술흥동’은 상권 중 대부분이 술집인 대흥동을 술과 합친 이름이다. 대흥동의 특징인 청춘을 즐기는 20대, 골목골목에 생겨나는 아기자기한 카페들, 대흥동을 활보했던 많은 예술인이 점점 그 자리에서 쫓겨나고 사람들에게 잊히는 고독한 모습들을 맥주로 표현하였다. 20대 청춘은 명랑한 아메리칸 페일, 골목 카페는 나른한 브라운 에일, 고독한 예술인을 표현한 맥주는 불안정한 스타우트라는 이름의 맥주로 만들었다. 각 맥주에 붙는 라벨에 들어가는 그래픽은 각 느낌을 풍부하게 주려고 이미지적인 레터링으로 표현하였다. 두 번째로 대흥동에 관한 개개인의 사소한 추억들을 모아 감정과 술의 종류로 나누고 그에 해당하는 팔레트, 요소들을 모아 칵테일 레시피를 시각화하였다. 팔레트는 감정, 맛, 술의 종류로 나누어 색을 만들었고, 요소는 칵테일 컵, 칵테일 장식, 음식, 감정을 나타내는 요소로 나누어 작업하였다. 이야기에 어울리는 감정과 맛, 술의 종류를 고르고 컵, 음식, 다양한 이미지를 골라 합치고 지우는 방식으로 포스터와 레시피 책을 만들었다. 전시에서 완성된 맥주를 시음하며 대흥동의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다.

디테일 컷

전시장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