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캐슬
O! Castle

리서치 거리
원도심

작품 포맷
포스터 (594 x 841 mm)
포스터, 영상

참여 작가
손현지 Son Hyeon Ji

원도심을 돌아다니다 보면 간판에 가려져 제값을 못하고 있는 근대 건축물들이 숨어져 있다. 간판이 없이 온전히 그대로 남아 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물음표를 가지고 시작되었다. 먼저 대전역 중심부터 그 주변을 샅샅이 뒤져 근대 건물을 찾기 시작했다. 젊음의 거리 은행동, 교통의 중심 중동, 그 중간을 잇는 정동을 중심으로 건물들을 찍고 분류하였고, 특징을 정의하였다. 그 이유는 성은 근대 이전부터 하나의 방어 체제로 원도심의 근대 건축물들이 현재 누구에게도 관심 없이 다가오는데 그것을 지키고자 그래픽적인 영상으로 보여준다. 영상은 생각보다 같은 패턴과 느낌인 건물들이 많았고 이 특징을 한눈에볼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그래픽적으로 만들어 진부할 수 있는 느낌을 현대적으로 풀어내어 관람객들의 집중을 돕는 역할을 수행한다. 원도심 중 중동은 교통이 돌고도는 중심지이다. 사람들도 되풀이되듯 왔다갔다 한다. 따라서 돌고돌아 만날 수 있는 원을 통해 이 해석을 풀어 성을 만들고, 은행동은 현대에 맞게 젊음을 느낄 수 있는 물건들로 구성하여 성을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정동은 마치 변하였지만 옛날 모습을 아주 잘 지키고 있었다. 마치 굳건한 외벽을 생각나게 하여 그 특징을 가지고 제작된 ‘오! 캐슬’은 원도심의 숨어있는 근대 건물들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디테일 컷
전시장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