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재수리전문-기계부품전문-기술수리전문
Material repair specialist-Machine parts specialist-Technical repair specialist

작품 포맷
포스터 (600 x 900 mm) 3장

참여 작가
천선진 Cheon Sun jin

버스를 타고 지나갈 때마다 원동 네거리에 있는 건축자재 거리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이 있었다. 대전시의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특성화 거리를 만드는 여러 공약과 사업이 있지만, 간판만 걸어주고 지원은 거의 없다. 리서치를 위해 현장을 방문했을 때 나는 그 거리 안의 의외의 생기있는 분위기에 놀랐다. 거리 내면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이 생기와 분위기를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해보고자 했다.
거리의 생기를 전달할 수 있는 실마리들은 어떤 것들일까? 현장 리서치를 했을 때, 눈에 띈 것들은 간판 안의 텍스트들과 가게 안의 오브제들이었다. 오브제들을 실루엣 모티브로 재가공하고 3가지 키워드(자재/부품/도구)로 분류했다. 각 키워드 안에서 모티브들을 1개 이상씩 가져와 조형적으로 조합하고 거리 안의 특성과 분위기를 더 보여줄 수 있게 현장에서 수집한 텍스트들을 배치했다.

거리, 가게, 간판 등에서 볼 수 있는 오브제, 텍스트를 취합했고, 재가공했다. 재가공한 모티브 들을 3가지 키워드로 분류한 후 각 키워드에서 1가지 이상의 모티브를 뽑아 조합하였고, 거리의 특징과 이미지를 더 느낄 수 있도록 취합한 텍스트를 모티브 위에 얹히고 더 다양한 모티브 조합과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서 배경에 프레임 적인 요소 작업을 진행했다.

디테일 컷